HOME로그인회원가입장바구니
 
'
현장정비
꾸루룩
에어컨 회로도
닛산
인피니티
얼라이먼트
페라리
에어컨 회로도
'
 
 
 
HOME > 뉴스 > 자동차뉴스
현대차, ‘어린이 통학차량 안전운전 캠페인’ 실시 0
등록자 CARLNC 작성일자 2022-03-22 오후 12:32:28



현대차, ‘어린이 통학차량 안전운전 캠페인’ 실시


현대자동차가 어린이 통학길 안전사고 예방에 나선다.

현대차는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글로벌 CSV(Creating Shared Value, 공유가치창출) 프로젝트 ‘Hyundai Continue(현대 컨티뉴)’의 일환으로 ‘어린이 통학차량 안전운전 캠페인’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22일(화)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올해 시행된 어린이 통학차량 DTG(전자식 운행 기록 장치, Digital Tacho Graph) 장착 의무화 정책에 발맞춰 현대차가 자체 개발한 DTG 기능이 담긴 상용 통합 단말기를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이하 안실련)과 함께 서울시 소재 어린이 기관 1,000곳에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DTG란 자동차의 속도와 제동과 같은 차량 정보 및 교통사고 상황 등 차량의 운행정보를 자동으로 기록하는 장치로서 수집된 운행 데이터를 분석해 운전자의 운전 습관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1월,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차세대 DTG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이후 이번 달 제품 상용화를 완료했다.

현대차는 상용 통합 단말기를 통해 ▲급가속 ▲급감속 ▲급정지 등 안전운전에 관련된 운행 데이터를 수집하고,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협력해 데이터 분석 리포트를 어린이 기관에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연말에는 안전운전 우수 어린이 기관을 대상으로 교통안전 교육용 교보재를 지원하는 등 다양한 포상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캠페인 참여를 원하는 서울시 소재 어린이 기관은 오늘부터 4월 22일까지 키즈현대(https://kids.hyundai.com) 및 안실련(http://www.safelife.or.kr)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선착순 1,000곳에 한하여 상용 통합 단말기를 순차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현대차 관계자는 “2016년부터 어린이 통학차량을 대상으로 안전편의기능 장착 지원 및 차량 기증을 진행하는 등 어린이 통학사고 저감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며

“이번 캠페인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모빌리티 기술과 역량을 적극 활용해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지역사회와 미래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CSV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1월 선보인 글로벌 CSV 프로젝트 ‘Hyundai Continue’ 아래 이동 안전과 편리함을 제공하는 다양한 모빌리티 CSV 활동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현재 가상 운전 시뮬레이터를 활용한 교통사고 환자 운전 재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며 향후에는 수요응답형 모빌리티를 활용한 이동약자 지원 프로그램도 선보일 계획이다.

 이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