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로그인회원가입장바구니
 
'
현장정비
꾸루룩
에어컨 회로도
닛산
인피니티
얼라이먼트
페라리
에어컨 회로도
'
 
 
 
HOME > 뉴스 > 자동차뉴스
폭스바겐그룹, 2021년 견고한 실적 달성 및 뉴 오토(New Auto)로의 전환 추진 0
등록자 CARLNC 작성일자 2022-03-15 오후 1:29:53


폭스바겐그룹, 2021년 견고한 실적 달성 및

뉴 오토(New Auto)로의 전환 추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속한 폭스바겐그룹이 현지시각으로 3월 11일, 2021년 사업 모델의 견고한 성과를 공유했다.

그룹은 전반적인 회복탄력성을 높이고 문제에 대처하는 능력을 개선했다.

이와 함께 새로운 그룹 전략인 ‘뉴 오토(NEW AUTO)’로의 전환을 추진했다.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인해 자동차 판매량이 전년 대비 60만대가 감소한 상황에서도 견고한 수익을 달성했다.

이는 2019년과 비교해 240만대 줄어든 수치다. 비록 판매량은 전년 대비 6% 감소했지만 매출액은 12% 증가한 2,502억 유로로 집계됐다.

특별항목 반영 전 영업이익은 2020년 대비 두 배 가까이 증가해 200억 유로라는 탄탄한 수준에 도달했다.

특별항목 반영 전 영업이익률 또한 작년의 4.8%에서 8%로 상승했다.

폭스바겐그룹 아르노 안틀리츠(Arno Antlitz) 최고재무책임자는 “그룹은 지난 2년간의 경험을 통해 위기가 회사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을 배웠다.

이 경험들을 최대한 활용하면 지금과 같은 어려운 시기에서도 그룹이 정상 궤도에 오를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

그룹은 2021년 더욱 증대된 이익률을 달성하고 간접비를 감축했으며, 손익분기점을 낮추고 투자 원칙을 유지해 전반적인 건전성을 강화했다.

이를 통해 견실한 실적과 현금흐름을 달성했다.

또한 미래 투자에도 집중함으로써 지속가능한 소프트웨어 중심의 모빌리티 기업이 되기 위한 진전도 이루었다”고 말했다.

전 세계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인해 폭스바겐그룹의 2021년 자동차 판매량은 전년 대비 6.3% 감소한 860만대를 기록했다.

하지만 성공적인 e-모빌리티 공세 덕분에 전 세계 전기차 판매량은 두 배 가까이 상승한 45만 2천 9백대를 기록했다.

폭스바겐그룹은 유럽 전기차 시장에서 25%의 시장 점유율로 명실상부한 리더로 자리매김했다.

주요 시장인 미국에서는 7.5%의 점유율을 보이며 2위를 달성했고, 중국 내 전기차 판매량은 2020년 대비 4배 이상 증가한 9만 2천 7백대를 기록했다.

보다 나은 사업 및 제품 포트폴리오 조합과 우호적인 가격 정책이 수익성 개선의 핵심 동인이었다.

그 결과, 매출은 줄어든 판매량을 상회하여 12.3% 증가한 2,502억 유로(2020년 2,229억 유로)를 달성했다.

2019년과 비교해 240만대 감소한 판매량에도 불구하고 견실한 이익과 이익률을 기록했다.

특별항목 반영 전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두 배 가까이 증가한 200억 유로(2020년 106억 유로), 이로 인한 특별항목 반영 전 영업이익률은 8%(2020년 4.8%)를 기록했다.
 
세전 이익은 72.5% 상승한 201억 유로(2020년 117억 유로), 세전 매출이익률은 8.0%(2020년 5.2%), 세후 이익은 74.8% 증가한 154억 유로(2020년 88억 유로)를 달성했다.

자동차 부문은 전년 대비 35.4% 증가한 86억 유로(2020년 64억 유로)의 탄탄한 순 현금 흐름을 창출했다.

폭스바겐그룹은 지속가능한 소프트웨어 중심의 모빌리티 기업이 되기 위한 초석으로써 소프트웨어 개발 및 자율주행 역량 확대, 배터리 전기차 포트폴리오 강화에 투자하고 있다.

이에 자동차 부문 연구개발(R&D) 비용을 전년 대비 12.2% 증가한 156억 유로(2020년 139억 유로)로 늘렸고, 전체 투자에서 차지하는 R&D 비중을 7.6%로 유지했다.

설비투자의 경우 그룹의 엄격한 원칙 하에 5억 유로 이상 절감한 105억 유로(2020년 111억 유로), 매출액 대비 설비투자 비중은 5.1%(2020년 6.1%) 감소했다.

 이름 비밀번호